다문화가정 에서 태어난 한국의 신생아 100명당 6명

다문화가정

다문화가정 에서 태어난 한국의 신생아 100명당 6명

지난해 한국에서 태어난 아이 100명 중 6명이 다문화 가정에서 태어난 것으로 통계에 나타났다.

월요일에 통계청은 다문화 인구 동향에 대한 2020년 수치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한 부모가 외국 국적이거나 귀화한 가정 또는 두 부모가 모두 귀화한 가정으로 정의되는 다문화 가정은 지난해 태어난 자녀 수가 16,421명으로 전년보다 8.5% 감소했다.

국내 다문화가정 출생아 수는 2012년 2만2908명으로 정점을 찍은 이후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전체 출생아 중 차지하는 비중으로 꾸준히 증가해 2015년 4.5%에서 지난해 처음으로 6%에 도달했다.

먹튀검증 확인

둘째와 셋째 아이를 갖는 가정의 비율이 급감하는 저출산 추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다문화가정 출생아 10명 중 1명이 가정의 셋째 이상 아이였다는 점도 주목할 만한 통계다.

다문화가정 출생아 중 첫째는 57.5%, 둘째는 31.5%, 셋째 이상은 11%로 나타났다.

다문화가정 출생 셋째 이상 자녀 비율은 2010년 10년 전(5.6%)보다 두 배 가까이 높았다.

한국의 일반 가정에서는 셋째 이상 자녀가 가족으로 태어나는 비율이 2010년 10.9%에서 2020년 8.1%로 낮아졌다.

지난해 다문화 결혼 건수는 1만6177건으로 COVID-19 대유행 속에 전년보다 34.6% 급감했다.

2008년 다문화 결혼 건수에 대한 통계를 처음 집계했을 때, 총액은 36,629건이었다.

그 후 몇 년 동안 감소하다가 2016년 현재 2만 1,709건의 결혼이 기록되면서 다시 증가세로 접어들었다.

2019년에 집계된 2만4721건의 다문화 결혼은 그해 전체 결혼의 10.3%에 달해 2010년의 10.8%와 비슷한 비율이다.

그러나 지난해 COVID-19 대유행이 나타나면서 그 수와 비율은 모두 곤두박질쳤다.

구성면에서 보면, 전체 다문화 결혼의 66.4%가 한국 남성과 외국 국적 여성 사이의 결혼이었다.

한국 여성과 외국 국적 남성의 결혼은 18.7%를 차지했고 다문화 결혼의 14.9%는 귀화 배우자 1~2명이 참여했다.

연령별로는 다문화 결혼에 들어가는 여성의 비율이 20대 후반으로 26%를 차지했다.

다문화 결혼에 들어가는 여성의 또 다른 4.3%가 19세 미만 미성년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뉴스

미성년자의 비율은 2010년 이전의 10년 전의 11.1%에 비해 절반 이상 감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