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에 처음부터

부평에 처음부터 미얀마 타운을 만드는 망명 신청자들
부평, 인천 ― 서울 서쪽 인천의 부평 지구는 거대한 지하 쇼핑 센터와 활기찬 밤문화로 가장 잘 알려져 있습니다.

부평에 처음부터

토토사이트 그러나 부평역 5번 출구 근처의 큰 길가에는 버마어로 쓰여진 알록달록한 표지판이 있는 여러 레스토랑과 식료품점이

숨겨져 있습니다.

작지만 북적이는 이 “미얀마타운”에서는 고향의 맛을 찾아 식당으로 향하는 동남아 사람들의 그룹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레스토랑 중에는 버마어로 “안녕하세요”를 의미하는 Mingalarpar가 있으며 Win Lay(50세)가 운영합니다.

그는 “미얀마 사람이라면 이곳 부평에서 집처럼 느낄 것”이라고 말했다. “전국에 거주하는 버마 노동자들이 주말마다 이곳에 모여

친구들을 만나고 정통 버마 요리를 즐깁니다.”

실제로 약 600명의 버마인만 거주하고 있는 부평이 어떻게 미얀마 공동체의 “영적 고향”이 되었는지 궁금할 것입니다.

한국에 거주하는 버마인이 2만7000명에 육박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그리 많은 숫자는 아니다.more news
이 지역에서 거의 30년 동안 거주해 온 Win Lay에 따르면 모든 것이 1990년대 후반 버마 레스토랑을 열면서 시작되었습니다.

“이 식당은 인근 남동 공업 지구 공장에서 일하는 미얀마 노동자들을 즉시 끌어들였습니다.

더 많은 사람들이 오면 이 거리에 여러 식당과 바가 문을 열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그는 버마 사람들도 부평에서 그들의 종교적 필요를 충족시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2002년 미얀마 불교 사원이 건립된 후 이 지역에 4개의 사원이 더 지어졌습니다.

부평에 처음부터


윈 레이는 1988년 “8888 봉기”로 알려진 민주화 시위에 참여한 후 정치적 불안으로 고국을 떠난 정치적 난민입니다.

네 자리 숫자는 1988년 8월 8일에 시작된 대중 시위를 의미합니다.

그러나 그는 당시 한국의 유일한 버마 망명 신청자가 아니었습니다. 법무부에 따르면 부평에 거주하는 버마 주민 600명 중 146명이

처음에 망명 신청자로 한국에 왔다. 그들의 신청은 나중에 받아들여졌고 지금은 그곳에서 난민으로 살고 있습니다.
Yan Naing Htun(52세)도 그 중 한 명입니다. 8888항쟁에 적극 가담한 그는 1991년 한국에 입국해 몇 년 후 난민 지위를 부여받았다.

30년이 지난 지금, 그는 미얀마에서 계속되는 군사적 억압에 맞서 한국에 거주하는 버마 주민들이 펼치는 민주화 운동의 중심에 서 있습니다.

그는 현재 2월에 군사 쿠데타로 축출된 반 쿠데타 지도자, 소수 민족 및 의원으로 구성된 미얀마 민주주의 세력의 연합인 미얀마

연방 공화국의 국민통일 정부(NUG) 한국 사무소를 이끌고 있습니다. 2021년 1월 1일.

군부가 대량 학살과 민간인 구금에 의존하는 쿠데타 반대 시위에 대한 전국적인 탄압을 시작한 지 15개월이 지났습니다.

그러나 우크라이나 전쟁, 대선 등 글로벌 이슈가 한국 언론의 헤드라인을 장식하면서 미얀마의 위기는 신문 1면에서 서서히 사그라들었다.

Yan Naing Htun은 민주화 시위대에 대한 군대의 잔혹한 공격에 대한 비디오 클립과 미얀마의 사진을 이 기자에게 보여주면서 “언론

보도의 감소가 미얀마의 상황이 나아졌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습니다. 군부에 의해 집이 불타버린 후 실향민이 된 민간인.